마문유대장경호

마문유대장경호 wiki, 마문유대장경호 history, 마문유대장경호 review, 마문유대장경호 facts 마문유대장경호 news, what is 마문유대장경호 마문유대장경호 wikipedia
마문유대장경호 information, 마문유대장경호 definition, 마문유대장경호 timeline, 마문유대장경호 location


 

  1. 원천유물설명

 

마문유대장경호는 어깨부분에 말과 사슴이 가는 선각으로 그려진 것이 특징적인 삼국 시대 만들어진 도질 토기이다. 말을 유대장경호의 어깨 부분에 음각으로 그어 표현한 경우가 많은데, 출토지가 확실한 것으로는 울산 삼광리 출토품이 알려져 있다. 전체적으로 간략하게 특징만 그려진 그림이지만 사슴 한 마리와 함께 달리는 말이 생동감 있게 표현되었다. 사슴 사냥 모습을 묘사한 것으로 생각되며, 이러한 유물의 공헌 의미는 저승에서도 이승과 같은 생활을 하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생각된다. 항아리에 부착된 다리가 직선으로 벌어지며, 장방형 투창 7개를 일정한 간격으로 배치하였다. 투창 아래에는 한 줄의 돌대를 돌렸으며, 각단은 둥글게 처리하였다. 다리와 몸통은 자연스럽게 연결되며, 몸통은 가운데가 가장 많이 벌어져 있어 전체적으로 둥근 형태를 이룬다. 몸통에서 가장 많이 벌어져 있는 부위에는 방형의 집선문을 상하 방향으로 일정한 간격으로 새겨 넣었다. 집선문이 새겨진 윗부분의 약간 편평한 면에 말과 사슴 동물 문양이 새겨져 있다. 동물 문양은 침선으로 특징만 간략하게 음각으로 새겨 넣었다. 목과 몸통의 연결 부분에는 돌대를 한줄 돌려 경계를 만들었다. 목 부분은 직선으로 벌어지다가 아가리 부분에서 약간 안쪽으로 들어간다. 뚜껑과 조합된 형태였을 가능성이 높다. 아가리 하단부에 도드라지는 두 줄의 돌대를 돌려서 뚜껑받이 턱의 경계로 이용하고 있다. 회청색조의 도질 토기로 소성 상태는 매우 좋다. 어깨 부분과 목 일부의 색은 소성시 자연 유약으로 변형되어 황갈색을 띠고 있다. 전면 회전을 이용한 물 손질로 만들었는데, 이때 사용한 포흔(布痕)이 보인다. 화려한 느낌의 대부 장경호로 어깨 부분에 말과 사슴 그림이 음각되어 있는 것이 특징이다. 삼국시대 신라문화권에서 만들어진 토기로 추정된다.[1]


 

 

 

  1. 활용설명

 

장경호를 그대로 활용해서 주방에서 사용할 수 있는 용기로 제작하였다. 목과 몸통에 보이는 말과 사슴문, 집선문도 그대로 반영하였으며 굽다리와 목 등 항아리의 형태미를 잘 살렸다. 항아리는 지금도 많이 사용되고 있는 물건으로 주방에서 다양한 용도로 활용될 수 있다.





다음에 대한 모든 정보 마문유대장경호's wiki는 아래 링크에서 제공됩니다. 트위터,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및 LinkedIn을포함한 모든 자료가 유효합니다. 다음과 같이 사진, 비디오, 바이오 데이터 및 관련 파일은 마문유대장경호 백과 사전 자료로 사용 가능합니다.
관련된 다른 wiki 페이지들 마문유대장경호.
QmWDbWXYB4x5x3Vi6tQ9A5SuWDjucQLNUq7yKX8SRvhvv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