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진 (金基鎭, 일본식 이름: 金村八峯 가네무라 야미네 , 1903년 6월 29일 ~ 1985년 5월 8일)은 대한민국 문학평론가 이며, 시인 이자 소설가 이기도 하다.

호가 팔봉(八峰)이라 김팔봉 (金八峰)으로도 불리었던 그는 조각가 김복진 (金復鎭)의 아우이다. 본관은 (신) 안동 (安東)이다.

생애

출생과 초기 삶

김기진은 1903년 6월 29일 충북 청원(현 청주시)출생으로 본관은 안동이다. 조선 프롤레타리아 예술가 동맹(KAPF)의 실질적 지도자로 활동했다.

충청북도 청원 에서 출생하여, 배재고등보통학교 를 졸업한 뒤 일본 에 유학하여 릿쿄 대학 영문학부에서 수학했다. 대학을 중퇴하고 귀국하여 《 매일신보 》, 《 시대일보 》, 《 중외일보 》 등에서 기자로 근무했다.

일본 유학 중에 박승희, 이서구 와 함께 토월회 를 조직하여 활동한 것을 시작으로 문예운동에 뛰어들었다.

일제 강점기 활동

1923년 에는 배재고보 동창인 박영희 등과 함께 파스큘라 를 조직했고, 파스큘라가 1925년 카프 로 발전하면서 박영희와 더불어 카프의 지도자 역할을 하였다. 《 백조 》 동인으로 시 〈애련모사〉(1923) 를 발표하며 등단하여 파스큘라와 카프 활동을 이론적으로 뒷받침하는 경향파 시와 소설, 수필 등을 활발히 창작했다.

이 시기의 대표 평론으로는〈클라르테 운동의 세계화〉(1923), 〈지배계급 교화, 피지배계급 교화〉(1924), 〈문예사상과 사회사상〉(1927), 〈프로문예의 대중화 문제〉(1929)이 있고 정치에 문학이 종속되는 전형적인 참여문학적 경향을 보였으나, 차츰 문학의 형식성도 중요시하는 방향으로 성향이 변화되어 형식의 중요성을 낮게 보는 박영희와 논쟁을 벌이기도 했다. 이러한 관점의 연장에서 대중에게 다가갈 수 있는 "맑스주의 통속소설"의 필요성을 주창하기도 했으며, 후에 투철한 경향성을 내세운 카프 소장파 김두용, 임화 등에 의해 비판받았다.

소설로는 카프 결성을 불러온 신경향파의 의식 세계와 한계를 잘 보여주는 〈붉은 쥐〉(1924), 〈젊은 이상주의자의 사(死)〉(1925) 등이 잘 알려져 있다. 〈붉은 쥐〉의 주인공은 사회주의 운동가들 가운데서 그들을 관찰하는 나약한 지식인으로, 작가 김기진의 내면이 반영되어 있다.

일제 강점기 말기에는 친일 행적을 보였다. 1938년 시국대응전선사상보국연맹 에 결성위원으로 참석했고, 1944년 열린 제3회 대동아문학자대회에 참가했다. 조선문인부국회와 조선언론보국회 에도 가담하여 박영희와 함께 카프의 지도자에서 친일 문학계의 중추로 변신했다. 1940년 부터 1945년 까지 《 매일신보 》, 《 조광 》, 《 신시대 》를 통해 친일 저작물도 발표했다.시 〈님의 부르심을 받들고〉(1943) 등 총 친일 작품 수는 17편으로 적극적으로 친일 창작 활동을 한 편이다. [2] 2002년 발표된 친일파 708인 명단, 친일 문학인 42인 명단 2008년 발표된 민족문제연구소의 친일인명사전 수록예정자 명단 문학 부문에 모두 들어 있으며 친일반민족행위진상규명위원회 가 발표한 친일반민족행위 705인 명단 에도 포함되었다.

대한민국

광복 후에는 출판사인 애지사를 설립해 경영하다가 한국 전쟁 서울 조선인민군 에 점령되자 체포되어 인민재판에 회부된 뒤 즉석에서 사형 판결을 받아 죽을 고비를 넘겼다. 타살형이 집행되었음에도 기적적으로 살아남은 김기진은 대한민국 육군 의 종군작가단 부단장으로 참전하였고, 금성화랑무공훈장을 수상하며 대표적인 반공주의 문인으로 활동했다. 5·16 군사정변 직후 관제 조직인 재건국민운동본부 중앙회장을 지내기도 했다.《 경향신문 》 주필을 거쳤고, 국제펜클럽 한국본부와 한국문인협회 등에서 고문을 지냈다.

1936년 《청년 김옥균》을 발표한 이래 점차 역사소설에 관심을 보였는데, 광복 후에는 《통일천하》(1954~1955), 《군웅》(1955~1956), 《초한지》(1984) 등 역사소설을 많이 발표했다. 1978년 대한민국예술원 회원이 되었고, 사망 후 1989년 문학과지성사 에서 전7권의 《김팔봉문학전집》이 발간되었다.

가족 관계

학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