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예술협회

극예술협회 wiki, 극예술협회 history, 극예술협회 review, 극예술협회 facts 극예술협회 news, what is 극예술협회 극예술협회 wikipedia
극예술협회 information, 극예술협회 definition, 극예술협회 timeline, 극예술협회 location

예술지식백과 - 극예술협회 | 문화포털

극예술협회[1]


해설

우리나라에서 최초로 탄생한 본격적 근대극 연구단체이자 학생극회. 창립 멤버는 김우진, 조명희, 유춘섭, 주장섭, 홍해성, 고한승, 조춘광, 손봉원, 김영팔, 최승일 등 20여 명이었다. 학생들은 매 토요일마다 모여 외국의 고전 및 근대극 작품들-셰익스피어, 괴테, 하우프트만, 고골리, 체홉, 고리끼에 이르기는-을 공부했다. 다음 해 여름 극예술협회는 동경의 유학생과 노동자들의 모임인 동우회에서 회관건립기금 모금을 위한 순회연극단을 조직해 달라는 요청을 받게 된다. 극협 멤버들은 제안을 수락, 전국 순회 공연을 시작한다. 극협 단원들이 꾸린 동우회 순회극단은 연사까지 약 30여 명으로 구성돼 있었고, 임세희가 단장이었다. 동우회 순회연극단은 동아일보사, 조선노동공제회, 천도교청년회, 불교청년회, 대종교청년회 등 각종 사회종교단체들의 후원을 받으며 부산, 김해, 마산, 진주 등을 거치며 북상한다. 동우회 순회극단의 레퍼토리는 연극과 음악, 그리고 간단한 연설로 꾸며져 있었다. 음악부분은 홍난파의 바이올린 독주와 소프라노 가수 윤심덕의 독창으로 엮어졌고, 연극부분은 조명희 작 <김영일의 사>(3막 4장), 홍난파 원작 신소설을 각색한 <최후의 악수>(2막), 그리고 아일랜드의 던세니 경 작 <찬란한 문>(1막)을 김우진이 번역해 세 작품을 공연했다. 공연비 전체는 연출과 무대감독을 맡았던 김우진이 부담했다. 이들 동우회 순회극단은 가는 곳마다 큰 감명을 주었고, 폭발적 갈채를 받았다. 신파극의 구찌다데식(대본 없이 이뤄졌던 연극)과 연습부족의 연극을 보던 대중에게 극협의 멤버들은 정통 근대극의 맛을 보여준 것이다. 동우회 순회 연극단은 1921년 7월 8일 부산을 시작으로 8월 18일 종착지 함흥까지 만 40일 동안 전국 25개 도시를 순회했다. 이들은 근대극을 소개하는데 그치지 않고, 국권 상실로 실의에 빠진 민족을 음악으로 위로하는 한편 민족운동의 일환으로 문화선전을 하는 데도 공헌했다. 동우회 순회극단은 8월 18일 귀경하여 그날 밤으로 종로청년회관에서 해산식을 갖는다.

동우회 순회극단의 일정

부산 7월 8일 개연 / 김해 9일 개연 / 마산 10일~14일 개연 / 진주 11일 개연 / 통영 12일~13일 개연 / 밀양 15일 개연 / 경주 16일~17일 개연 / 대구 18일~19일 개연 / 목포 20일~21일 개연 / 광주 22일 개연 / 전주 23일 개연 / 군산 24일~25일 개연 / 강경 26일 개연 / 공주 27일 개연 / 청주 28일~29일 개연 / 경성 7월 30일~8월 3일 개연 / 개성 4일 개연 / 해주 5일~6일 개연 / 평양 7일~8일 개연 / 선천 9일 개연 / 정주 9일~11일 개연 / 청원 13일 개연 / 원산 14일~15일 개연 / 영흥 16일 개연 / 함흥 17일~18일 개연 단장 임세희, 무대감독 김우진, 배우 박붕서, 홍승로, 최석린, 황석우 그 외 연사 남녀 유학생 삼십여 인 - <동아일보>, 1921년 7월 2일

리뷰

(……) 동경에 있는 조선인노동자 삼천여 명으로 조직된 동우회에서는 순회연극단을 꾸미어서 조선각지를 돌아다니면서 순회연극을 하고자 금년 봄부터 여러 가지로 준비를 하야오든 중 금년 하긔를 이용하여 남녀유학생 삼십여 명으로 순회연극단을 조직하야 작일아측에 부산에 상륙하얏다. 원래 동우회회원은 정드른 고국을 등지고 사랑하는 부모의 슬하를 떠나 수천리 타향에서 무한한 고생을 겪는 사람들이라 그중에는 생활이 곤란하야 노동을 하고자 한 사람도 잇슬 것이오. 혹은 뜨거운 마음과 피끓는 가슴으로 문명의 바닷물을 엇어 마시고자 간 고학생도 잇슬 것이라. 그 목적은 하여간 모다 그들은 생존경쟁의 급격한 물결과 싸우고자 하는 자들이며 더욱 금번 순회연극단에 가입한 남녀학생은 모다 상당한 교육을 밧은 학생들이라 사랑하는 부모의 슬하와 정드른 고국산천을 떠나 멀리 타향에 외로히 잇스면서 천신만고로 학업을 닥는 그들의 괴로움이 과연 엇떠하리오. (……) - <동아일보>, 1921년 7월 7일

관련도서

<한국연극운동사>, 유민영, 태학사, 2001< 한국근대연극사>, 유민영, 단국대학교출판부, 1996

연계정보
  • 김영일의 사
  • 사의 찬미



다음에 대한 모든 정보 극예술협회's wiki는 아래 링크에서 제공됩니다. 트위터,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및 LinkedIn을포함한 모든 자료가 유효합니다. 다음과 같이 사진, 비디오, 바이오 데이터 및 관련 파일은 극예술협회 백과 사전 자료로 사용 가능합니다.
관련된 다른 wiki 페이지들 극예술협회.
QmSq8oTMN6dmuDQr9mp2Cu4McRfbxNhAbr4GHE5gLRHSeL